당신을 생각하는 커피, 브라운백